본문 바로가기

STYLE

FLY TO THE HAPPINESS

여행지에서만 잘 즐긴다고 해외여행의 기술이 느는 것은 아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을 선사하는 비행기를 골라야 완벽해진다.


THAI AIRASIA X
해외여행을 계획할 때 한 번쯤은 저비용 항공사 비행기를 고려하게 된다. 왕복 티켓 비용만 줄여도 총여행비가 절약되니까 말이다. 그렇다고 저렴한 가격만으로 비행기를 선택할 수도 없다. 좌석이 편안한지, 기내식은 괜찮은지, 믿을 만한 회사의 안전한 비행기인지 등을 꼼꼼히 체크해볼 필요가 있다.

방콕 등 태국의 다양한 도시로 떠날 예정이라면 타이 에어아시아 엑스를 추천한다. 타이 에어아시아 엑스는 2001년 두 대의 항공기로 시작해 현재는 201대를 운항 중인 아시아 최대 저비용 항공사 에어아시아에서 만든 브랜드다. 장거리 운행에 특화된 브랜드인 만큼 12개의 프리미엄 플랫베드(일반 항공사의 비즈니스석에 해당)와 365개의 3-3-3 일반석을 갖춘 비교적 규모가 큰 에어버스 A330기종으로 운항한다. 출발일에 따라 가격은 다르지만 인천-방콕(돈므앙) 직항편을 국내선 항공권 정도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HOT SEAT
타이 에어아시아 엑스의 좌석은 프리미엄 플랫베드, 저소음 구역, 핫시트, 일반석의 네 종류로 나뉜다. 프리미엄 플랫베드는 에어아시아에서 비행시간이 네 시간 이상 소요되는 장거리 운행 비행기에만 설치한 특별하고 편한 좌석이다. 크기가 가로 20인치, 세로 60인치로 공간이 여유롭고 등받이를 기울이면 77인치까지 펼쳐진다. 범용 콘센트와 머리 받침, 리딩 조명 등도 갖춰져 있다. 기내식, 베개, 담요 등을 무료로 제공하며 40kg의 넉넉한 위탁 수하물 서비스는 물론 수하물 우선 수속 및 수취, 우선 탑승 등의 서비스를 포함한다. 저소음 구역은 프리미엄 플랫베드 바로 뒤 7~14열에 해당하며 만 10세 이상의 승객만 이용할 수 있다.

핫시트는 가장 인기가 높은 좌석이다. 에어아시아에 속한 모든 브랜드의 비행기에 있으며 항공편을 예약하거나 체크인할 때 일반 좌석 가격에 약간의 비용만 추가하면 된다. 비행기의 앞쪽에 위치하며 다리를 뻗을 수 있는 넓은 공간도 갖췄다. 우선 탑승 서비스까지 제공하므로 비즈니스석을 타는 기분이 느껴진다. 27석뿐이니 서둘러 예약할 필요가 있다.


TIME TO EAT
저비용 항공사 비행기는 기내식을 고르는 즐거움도 크다. 비행기 티켓에 기내식이 포함되지 않은 대신 비용을 지불하면 레스토랑에서 주문하듯 다양한 음식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타이 에어아시아 엑스 승객은 사전 예약이나 기내 구매를 통해 10여 가지의 메뉴 중 원하는 요리를 고를 수 있다(간식 메뉴는 더욱 다양하다). 태국 항공사라서 그런지 팟타이와 태국식 볶음밥 등 태국 전통 음식의 수준이 높고 ‘한국식 김치 치킨볶음과 밥’, ‘쇠고기 볶음과 밥’ , 신라면 등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메뉴가 있다.
www.airasia.com/kr/ko/home.page

Editor LEE EUNG KYUNG Photographed AIR ASIA

2017년 4월호

<저작권자 © 로피시엘 옴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MUST READS